자기가 생각해도(?) 멋진 '70m 드리블 골'에 히죽히죽 웃는 '귀요미' 손흥민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프리미어리그 최초로 8명의 수비를 따돌린 손흥민이 무려 73.2m를 혼자 돌파해 골을 터트렸다.


또 하나의 인생골에 손흥민 입가에서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토트넘 홋스퍼와 번리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시작 5분 만에 해리 케인의 득점을 도우며 또 한 번 맹활약을 예고했다.


OPTUS SPORT


이어 4분 뒤인 전반 9분 루카스 모우라의 골이 터지며 일찍이 승리를 예고했던 손흥민과 토트넘.


새벽 경기에 눈이 감기던 한국 시청자들의 눈을 번쩍이게 한 장면은 전반 32분 나왔다.


페널티 지역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조금씩 속도를 붙이며 번리 수비진을 제치기 시작했다. 혼자 스피드만으로 8명의 수비를 제친 손흥민.


골키퍼와 1대1 찬스에서 손흥민은 오른발로 침착하게 마무리 지으며 '올해의 골'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Sky Sports


자신도 엄청난 골 장면에 흡족했던 걸까.


손흥민은 전반 종료 후 라커룸으로 향하는 내내 입가에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마치 골 장면을 복기하며 '와.. 이걸 내가 넣었네? 나 좀 짱인 듯?'이라고 생각하는 듯한 그의 미소는 보는 이들도 미소 짓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손흥민은 경기 직후 "델레 알리에게 패스하려 했지만 그를 찾지 못해 계속 드리블을 했고 결국 득점을 기록할 수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