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손흥민이 원더골 한 방으로 세운 'EPL' 사상 최초의 기록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손흥민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새 역사를 썼다. 무려 9명을 제치고 약80m를 주파해 골망을 갈랐다.


100년이 넘는 영국 축구 역사에서 가장 '긴 거리'를 드리블 해 넣은 골로 기록됐다. 수많은 사람이 거쳐간 영국 1부리그에서 손흥민보다 장거리 드리블 골을 넣은 선수는 없었다. 


8일(한국 시간) 손흥민은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이날 그는 경기가 시작하고 채 5분도 안 돼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다. 공을 따라 쇄도하다 케인에게 곧바로 패스를 내주면서 센스 있게 도움을 기록했다.



OPTUS SPORT


관중을 환호케 한 장면은 쉴새 없이 이어졌다. 특히 전반 32분 손흥민은 무려 70여m를 12초 만에 주파해 골망을 갈랐다.


최대 순간 시속은 33.41km. 밀집 수비와 육탄방어에 특화돼 있는 번리의 수비진이었지만, 감당할 수 있는 속도의 스프린트가 아니었다.


이날 손흥민은 디에고 마라도나, 가레스 베일, 리오넬 메시 등을 모두 제치고 더 많은 거리를 드리블 해 골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세 선수는 전부 60m대에 그쳤다.


네이마르도 제쳤다. 네이마르는 브라질 산투스에서 뛰던 2012년 70m를 돌파해 골을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산투스가 소속된 캄페오나투 브라질레이루 세리이A와 EPL은 수준과 규모가 완전히 다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토트넘 홋스퍼의 조세 무리뉴 감독도 손흥민의 골을 극찬했다. 심지어 브라질의 전설인 '리얼' 호나우두를 연상케 했다는 평가까지 내놨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가 끝나고 취재진과 만나 "오늘 손흥민은 마치 호나우두, 호나우두 나자리오를 보는 것 같은 플레이를 보여줬다"며 "놀라운 골이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손흥민은 새 역사의 주인공이 됐는데도 끝까지 겸손한 태도를 유지했다. 그는 "타이밍과 운이 좋았다. 공을 치고 나가는데 공간이 생겼다.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정규리그에서 5골 7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 2도움을 올려 10골 9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이번 손흥민의 드리블 골은 아프리카 라이베리아 국적의 조지 웨아(발롱도르, 피파 올해의 선수상 위너)가 90m 드리블 골을 성공시킨 이후 가장 많은 거리를 주파한 골로 기록됐다.


조지 웨아는 AC밀란 소속으로 키에보와의 세리에A 경기에서 90m 골을 기록했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