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내년 출시할 갤럭시S11에 하루종일 켜도 방전 안되는 '괴물' 배터리 탑재한다

인사이트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외계인 고문설(?)'에 시달리는 이재용의 삼성전자가 또다시 한번 역대급 기술을 선보일 전망이다.


2020년 상반기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갤럭시S11에 하루 종일 써도 방전되지 않는 '괴물 배터리'가 탑재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그 어떤 스마트폰 업체도 보여준 적 없는 엄청난 기술력이 등장할 것이라는 소식에 업계가 벌써부터 들썩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6일 IT전문 매체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최근 5000mAh의 배터리(모델번호 EB-BG988ABY)를 인증 받았다"라고 보도했다.


폰아레나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 5000mAh 배터리를 내년 출시할 갤럭시S11 플러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전작 갤럭시S10플러스에 탑재된 배터리보다 약 22% 정도 용량이 크다.


5000mAh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역사상 용량이 가장 큰 것이다. 이전까지는 갤럭시노트10 플러스에 탑재된 배터리(4300mAh)가 가장 용량이 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년 전 출시된 갤럭시S9 플러스의 배터리 용량은 3500mAh였다. 이때보다 무려 약 43% 용량이 커졌으니 얼마나 기술이 발전했는지 실감할 수 있다.


한편 IT매체 관계자들은 삼성전자가 배터리 급속충전 기술도 확보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엄청난 양의 배터리를 모두 충전하려면 긴 시간이 걸릴 텐데, 이 시간을 줄여야 사용 편의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