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토하며 의식 잃은 운전기사 버스에 20대 여성이 치여 사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기 평택시의 한 교차로에서 20대 여성이 버스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났다.


안타까운 점은 사고를 낸 버스의 운전기사가 의식을 잃으면서 발생한 사고라는 것이다.


5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 15분경 평택시 용이동 기남 교차로에서 A(55)씨가 운전하던 시내버스가 인도를 침범해 교통섬에 설치된 신호등을 들이받았다.


이 과정에서 횡단보도 앞에 있던 B(23)씨가 버스에 크게 부딪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이 사고로 버스기사 A씨와 승객 1명도 가벼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A씨는 건강상 이유로 피를 토한 뒤 의식을 잃었다는 것이 시내버스 내부의 블랙박스 영상에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판단, A씨를 형사 입건하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