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더 정직한 방법으로 음악하길"…수상소감서 '사재기 논란' 언급한 방탄 진

인사이트Mnet '2019 MAM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2019 MAMA'에서 9관왕을 차지한 방탄소년단의 진이 음원 사재기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4일 오후 일본 나고야 돔에서 '2019 MAMA(Mnet Asian Music Awards)'가 개최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올해의 앨범상',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 '올해의 노래상', '올해의 가수상' 등 9개 부분에서 상을 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2019 MAMA'


무엇보다 이날 눈길을 끈 건 '올해의 노래' 수상자로 호명된 뒤 진이 했던 수상 소감이었다. 


그는 "아미 여러분 덕에 또 받게 됐다"면서 "아미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열심히 곡을 만든다. 다음 앨범에도 좋은 노래를 들고 나타날 것"이라며 "이곳에 있는 많은 가수가 좋은 노래를 만들고 있는데, 그 노래가 모두 인정받고 많이 들어주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witter 'ALittleBraver92'


그러면서 "부정적인 방법도 좋지만 조금 더 정직한 방법으로 음악 만들면 어떻겠냐"고 반문하며 "모두가 좋은 음악을 하고 좋은 음악을 듣는 시대가 왔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방탄 맏형답게 생각도 깊네", "오늘 대상 수상 축하드립니다", "사재기 문제다 정말로"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이날 '2019 MAMA'에서는 박보검이 3년 연속 호스트로 나선 가운데 다양한 배우들과 아티스트가 모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