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개인간 카드 결제' 서비스 본격 도입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NFC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중고나라'가 금일(3일) 한국NFC, 유디아이디, 제이티넷과 함께 '개인 간 카드 결제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100만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는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올해 4월부터 신규 사업으로 시작한 부업 플랫폼 '중고나라 파트너센터' 론칭 이후 거래액이 빠르게 증가했다.


이번 협약으로 중고나라는 금융위원회가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개인 간 카드 결제: 페이앱 라이트'를 통해 택배 거래는 물론, 직거래 시에도 신용카드와 에스크로 서비스를 이용해 편리함과 안전성이 동시에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계좌이체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한 중고거래 방법으로 평가받은 신용카드 결제는 기존 사업자등록증이 없어 이용하지 못했던 점과 결제 단말기를 별도로 구매해야 하는 등의 불편한 점 또한 개선돼 눈길을 끌었다.


중고나라 앱에서 직거래할 경우, 판매자는 구매자가 제시한 신용카드를 NFC 방식 및 삼성페이, 카메라 등을 통해 결제할 수 있다. 택배 거래 시에도 판매 글에 생성된 결제 링크로 신용카드와 앱카드, 간편결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결제 후에는 실명 확인된 판매자 계좌로 수수료를 제외한 결제 대금이 입금되며, 사업자등록증이 없는 개인도 누구나 연간 2,400만원까지 이용할 수 있다. 구매자도 카드 결제로 소득 공제와 카드사별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하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결제 프로세싱 및 정산을 담당하는 유디아이디와 제이티넷은 에스크로 서비스를 통해 사기거래를 막고 안전한 정산을 책임지며, 혁신금융사업자인 한국NFC는 중고나라와 제휴로 개인 간 카드 결제 서비스가 대중에게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는 별도의 앱으로 동작하지만 회원 연동이 마무리되면 중고나라 회원들은 별도 가입 절차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중고나라는 베타 테스트 완료 후, 내년 초에 개인 간 카드 결제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