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LG유플러스, '야동'으로 어르신들 데이터 폭탄 유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이동통신사 'LG U+'(LG유플러스)가 어르신 고객들을 대상으로 음란 동영상을 보내는 방법으로 데이터 폭탄을 유도해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29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에 대해 폭로했다.


하태경 의원은 "LG유플러스 이동통신사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데이터 과다 사용 유도하기 위해 야한 동영상 링크를 문자로 발송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대리점주 제보에 의하면 서울의 본사 직영대리점에서는 신규 가입 후,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는 3개월 동안 수도권 가입자 최소 1000명 이상에게 야한 동영상을 문자로 보내 데이터를 사용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하태경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


이어 "그 후 데이터 소비량이 많아 요금제를 낮추면 더 큰 피해를 보는 것처럼 유도해 고가요금제를 유인하도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다.


이와 함께 하태경 의원은 관련 녹취록도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아침만 되면 휴대폰을 사간 할아버지, 할머니들한테 야동을 한 편씩 보내줘요. 그러면 한 달이고 석 달 후에 와요"라는 LG유플러스 본사 직원의 말이 담겼다.


LG유플러스 본사는 이같은 마케팅을 실행한 지점을 우수사례로 뽑아 해당 점장에게 최소 수백만 원 보너스와 본사 사무직 직원으로 승진 기회까지 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태경 의원은 "대리점 대표들이 의무적으로 숙지해야 하는 직원교육 자료에 고객에게 성인물을 권장하는 내용과 사진이 적나라하게 나와 있고 고객 유인의 주요 방법으로 소개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또 "본사는 각 지역 대리점 대표에게 강압적으로 고가요금제 방침을 요구하며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강제교육과 영업정지 협박도 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계속되는 본사의 강압적인 실적 압박으로 스트레스, 우울감 등 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점주들도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음란물 유포죄 및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철저히 수사해 책임자를 처벌하고 전국 LG유플러스 대리점에 대한 전수조사도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에 대해 LG유플러스 측은 실제로 해당 마케팅을 진행한 것이 아니라 교육자료 중 부적절 사례로 제시한 것이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