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에 맞추면 남친이랑 알콩달콩 평생 사랑하게 되는 27만원짜리 구찌 '고스트링'

인사이트Instagram 'im_brobin'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연인이라면 커플임을 증명하기 위해 꼭 손에 끼고 다니는 '커플링'.


특히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자 커플링을 찾는 이들이 많다.


이때 대부분 고급스럽고 우아함이 돋보이는 명품 브랜드 제품을 갖고 싶어 하는데, 부담스러운 비용 때문에 망설이곤 한다.


그렇다면 세련된 비주얼은 물론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로 사랑받는 구찌 반지는 어떨까.


구찌 '고스트링'이라고 불리는 이 반지는 은색 반지에 유니크한 각인이 새겨진 게 특징이다.


인사이트Instagram 'cjune08'


디자인을 자세히 보면 너무 얇지도, 두껍지도 않은 적당한 두께에 구찌 로고와 귀여운 유령이 그려져 있다.


밋밋하지 않으면서도 빛을 받았을 때 은은하게 번지는 색감은 반지를 낀 손을 더 화려하게 만들어준다.


그렇기 때문에 연인과 커플로 맞출 경우 흔하지 않고 아름다워 다른 이들의 부러움을 사기 충분하다는 평이다.


구찌 고스트링은 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장 기준으로 27만원에 만나볼 수 있다.


이번 크리스마스에 둘만의 사랑스러운 아이템을 만들고 싶다면 영롱한 구찌 고스트링을 구매하기 바란다.


인사이트Instagram 'im_brobin'


인사이트Instagram 'j.w.315'


인사이트Instagram 'joo_0329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