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전국 매장에 '음식점 위생등급제' 인증 추진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맥도날드가 2020년까지 전국 레스토랑에서 '음식점 위생등급제' 인증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레스토랑을 방문한 고객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마이 보이스' 제도를 활성화해 고객들의 의견을 실시간으로 수렴, 반영하기로 했다.


맥도날드는 최근 식품 안전 및 매장 청결과 관련한 고객들의 우려를 엄중히 받아들여 자체적으로 레스토랑 전수 조사를 하고 외부 기관의 점검도 받았다. 또한 지난 19일 전국 310여 개 레스토랑에서 진행된 '주방 공개의 날' 행사를 통해 고객들에게 주방을 공개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맥도날드는 기존에도 '한국식품안전협회' 등 외부 기관의 불시 점검을 통해 관리를 강화해 왔으며, 이에 더해 전국 직영·가맹점에서 '음식점 위생등급제' 인증을 신청하여 오는 2020년 내 전 레스토랑 인증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맥도날드는 현재 운영하는 '마이 보이스(My Voice)' 제도를 더욱 활성화해 고객들의 의견을 실시간으로 듣고 운영에 즉각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마이 보이스는 맥도날드 레스토랑을 방문한 고객이 레스토랑의 환경 및 운영에 대해 평가하고 건의 사항을 전달할 수 있는 고객 소통 창구이다.


이와 함께 맥도날드는 고객들을 레스토랑에 초청해 식자재 품질과 관리, 주방 시스템을 가감 없이 공개하는 '주방 공개의 날' 행사를 전국 레스토랑에서 연중 상시 시행하되, 상·하반기에 한 번씩 전국 규모로 확대 실시해 더욱 적극적으로 고객 소통에 나서기로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