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들 입·손·옷에서 나는 담배 냄새 확 줄여줄 '국산 담배' 출시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흡연자들 입, 손 등에 밴 냄새는 비흡연자들에게 참을 수 없는 고통을 안긴다.


아무리 씻고 닦아도 빠지지 않는 냄새. 이런 단점을 획기적으로 줄인 국산 담배 신제품이 나왔다.


지난 25일 KT&G는 담배 냄새를 확 줄인 '레종 프렌치 끌레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레종 프렌치 끌레오가 담배 냄새를 확 줄일 수 있었던 이유는 최초로 '트리플 케어 시스템'이 적용됐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트리플 케어 시스템은 입 냄새 저감 기술과 팁페이퍼 핑거존, 담배 연기가 덜 나는 궐련지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흡연 후 입, 손, 옷에서 나는 3가지 담배 냄새를 입체적으로 줄인 것.


KT&G 스멜 케어 센터가 독자 개발한 트리플 케어 시스템은 현재 특허출원과 외부 공인분석기관 검증도 완료된 상태다.


'냄새가 줄었다고 맛도 줄지는 않았을까'라는 흡연자들의 걱정과 달리 레종 프렌치 끌레오는 부드럽고 상쾌한 맛을 완벽 구현했다.


KT&G 관계짜는 "담배 냄새에 민감한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킨 제품"이라며 "새로운 블렌딩을 통해 담배 본연의 맛도 깔끔하게 구현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