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크라상, 전국 4천개 매장에 식약처 주관 '음식점 위생등급제' 전면 도입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파리크라상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주식회사 파리크라상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주관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를 파리바게뜨, 파스쿠찌, 쉐이크쉑 등 전국 4천여 개 매장에 도입할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파리크라상이 오는 2020년까지 전국 4천여개 매장을 대상으로 도입하는 위생 등급제는 먹거리 안전에 앞장서고 소비자의 권익 보호를 실천하기 위해 기획됐다.


파리크라상은 업계 최고 수준의 식품안전 관리 체계를 바탕으로 각 매장의 위생 수준을 끌어올리는 동시에 소비자 만족도와 신뢰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파리크라상


파리크라상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더 쉽게 안전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위생등급제 도입을 추진했다"며 "매월 범위를 확대해 내년까지 전국 4천여 개 매장에 위생등급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을 평가점수에 따라 '매우우수(별3개)', '우수(별2개)', '좋음(별1개)' 3가지 위생등급으로 구분하는 제도로, 소비자들의 음식점 선택권을 보장하는 등 안전한 외식문화 조성을 위해 지난 2017년 5월부터 식약처 주관으로 시행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