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내년 출시될 갤럭시S11에 '모공' 다 보이는 1억 800만화소 카메라 넣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전 세계 스마트폰 계를 아이폰 시리즈와 양분하고 있는 갤럭시 시리즈의 신제품이 내년 출시될 전망이다.


갤럭시S 11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나올 것으로 보이는 이 신제품에는 역대 최고급의 카메라 기능이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업계 관계자들과 IT 매체 레츠고디지털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21일 유럽특허청(EUIPO)에 상표 2종을 특허출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삼성이 출원한 특허는 싱글 테이크(Single Take)와 비디오 스핀(Video Spin)이었다.


이 두 특허의 기능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 공개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들과 IT 매체들은 카메라 기능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강하게 추정하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가 갤럭시S 11에서 카메라 스펙을 상향시키고 영상 촬영 기능을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앞다퉈 나오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가 출원한 특허 스페이스 줌(Space Zoom) 또한 카메라 기능과 연관돼 있었다는 점도 이 분석에 힘을 실어준다.


인사이트갤럭시S11 렌더링 이미지 / 91mobiles


이 세 특허가 카메라 기능과 연관돼 있다면 갤럭시S 11의 카메라는 그야말로 역대급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기존 광학 2배 줌은 5배 줌으로 상향되고 카메라 화소 수도 1억 800만으로 상향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럴 경우 갤럭시S 11의 후면 카메라 디자인 변경도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애플 아이폰11 시리즈와 비슷한 사각형 카메라 모듈을 채택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