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콤한 소다·복숭아 맛 가루를 똘똘 뭉쳐 만든 '영롱반짝' 보석젤리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별빛이 내린다 샤라랄라라랄라"


젤리덕후들의 입안에 별빛을 내려줄 신상 젤리가 등장했다.


최근 각종 SNS에서는 세븐일레븐이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보석젤리의 후기가 올라오며 눈길을 끌고 있다.


보석젤리는 젤리 표면에 하늘색, 보라색, 분홍색 등 형형색색의 설탕 입자들이 붙어 있어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빛을 받으면 영롱하게 반짝이며 진짜 보석을 보는 듯한 착각마저 든다.


젤리에 붙은 설탕 입자들은 비주얼뿐만 아니라 젤리의 생명이라 할 수 있는 식감 또한 특별하게 만든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Instagram '7elevenkorea'


식감은 쫀득 그 자체다. 입에 넣는 순간 달달한 맛이 가득 퍼지며 설탕 입자들이 바삭한 식감을 선사한다. 뒤를 이어 젤리의 쫀득쫀득한 식감이 느껴진다. 일명 '겉바쫀쫀'이다.


소다 맛과 복숭아 맛, 총 두 가지 맛으로 만날 수 있는 보석젤리는 새콤달콤한 맛 덕분에 손이 저절로 간다.


특히 소다 맛은 추억의 아이스크림 '뽕따'와 흡사해 평소 소다 맛 아이스크림을 즐겨 먹는 이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는 평가가 자자하다.


보석젤리는 전국의 세븐일레븐에서 만날 수 있으며 가격은 1,200원이다.


배도 고프지 않은데 입이 심심하다면 영롱한 자태, 새콤달달한 맛으로 눈과 입이 즐거운 보석젤리를 맛보는 것은 어떨까.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