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날씨까지 그래픽으로 적용되는 신형 K5 '디지털 계기판'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기아자동차의 중형 세단 K5가 4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확 바뀐 외부 디자인에 큰 관심이 쏠린 가운데 여러 전문가들은 내부 디자인과 디지털 계기판에 주목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기아 비전스퀘어'에서 기아자동차는 미디어 사전공개 행사를 열고 3세대 K5를 공개했다.


지난 2015년 출시된 2세대 이후 약 4년 만에 출시된 신형 K5는 강렬한 디자인 변화를 앞세웠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특히 내부에 탑재된 디지털 계기판은 그동안 국산 자동차에서 볼 수 없었던 그래픽 디자인을 적용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12.3인치 풀 디지털 계기판 클러스터, 해당 계기판은 날씨와 연동돼 맑은 날씨, 흐린 날씨, 비 오는 날씨, 눈 오는 날씨 등이 실시간으로 반영된다.


속도계와 RPM은 바늘 형태 대신 숫자로 나타나며 설정을 통해 일반적인 계기판 그래픽을 적용시킬 수도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이와 함께 신형 K5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 서라운드 뷰 모니터 등의 옵션이 탑재됐다.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2,351만~3,092만 원이며 LPi 일반 모델은 2,636만~3,087만 원, 하이브리드 2.0은 2,794만~3,365만 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지디넷코리아에서 직접 촬영한 신형 K5와 디지털 계기판 작동 영상으로 아래에서 직접 확인해보자.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YouTube 'ZDNet Korea 지디넷코리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