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드디어 오늘(21일) 2년 만에 '공식석상'에 등장한다

인사이트싸이더스HQ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배우 김우빈이 드디어 돌아온다.


김우빈은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리는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자로 무대에 선다.


김우빈이 공식 석상에 등장하는 것은 지난 2017년 비인두암 진단으로 활동을 중단한 지 약 2년 6개월 만이다.


지난 2011년 KBS2 '화이트 크리스마스'로 데뷔한 김우빈은 이후 SBS '신사의 품격', '상속자들', KBS2 '학교 2013', '함부로 애틋하게' 등에 출연하며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영화로는 '친구 2', '마스터', '기술자들' 등을 히트시키며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그렇게 승승장구 중이던 김우빈은 비인두암이라는 진단을 받았고, 2017년 5월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다행히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는 근황이 알려지며 김우빈의 복귀에 대한 가능성이 점쳐졌고, 이번 청룡영화상을 통해 팬들의 앞에 서게 됐다.


한편, 제40회 청룡영화상은 21일 오후 8시 45분부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인사이트더 팩트


인사이트KBS2 '함부로 애틋하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