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잼도시'라 놀림 당하자(?) 세금 380억원 들여 뉴욕처럼 공원 만들겠다는 대전시

인사이트센트럴파크 / 구글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대전시가 도심 한복판에 뉴욕의 센트럴파크와 비슷한 공원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센트럴파크 조성사업은 허태정 대전시장의 공약사업으로 2028년까지 380억가량을 들여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서구 둔산동 시청 주변에 있는 보라매공원과 둔산대공원, 샘머리공원, 갈마근린공원 등을 연결해 거대한 녹지공간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예상 면적은 1.25㎢로 뉴욕 센트럴파크(3.41㎢)의 3분의 1 수준이며, 부지매입비·설계비·조경보식비용 등은 추가로 비용이 발생해 총사업비는 증가할 전망이다.


인사이트YouTube '대전MBC 뉴스/Daejeon MBC News'


대전시는 공원에 숲길을 확대하는 등 쿨링 미스트 설치, 리빙랩 프로젝트를 추가해 공원 조성에 심혈을 기울이며 "센트럴파크 못지않은 명소로 만들겠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이런 조성 사업에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게 나오고 있다. 조성 사업에 투자되는 예산의 규모가 지나치게 크고, 선정 위치 때문이다.


최근 대전시 행정 사무감사에서 대전시의회 이종호 복지화경위원장은 도심 공원이 부족한 동구·중구·대덕구를 예로 들며 상대적으로 공원이 많은 서구에 추가 공원 조성을 하는 점을 지적했다.


또 시민의 혈세가 너무 크게 쓰이는 점도 지적하며 "집행부에 이 사업이 왜 필요한지 말해 보라고 했지만, 시장 공약이라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지난 15일 정의당 대전시당은 '둔산 센트럴파크가 가장 시급한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시의 적절성을 비판했다.


시당은 공원 조성이 특정 지역에 집중된 계획을 꼬집으며 "인프라를 균형적으로 배분해야 하며, 강력한 정책적 의지를 갖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시설들을 원도심 지역에 배치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지역주민 이용에 편리한 근린공원을 만드는 방안과 주택가 주변에 마을 쉼터(소공원)를 만드는 방안을 먼저 시행해야 한다는 시민들의 요구를 적시하고 있다"며 "대전시민들은 화려한 치적을 위해 무리하는 시장 보다 지금 꼭 필요한 일을 하는 시장을 응원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대전시가 추진하는 공원 조성 사업은 대규모 예산을 들인 만큼 성공적인 마무리를 거뒀을 때 유력 관광지 조성이라는 성과를 낼 수도 있다. 


다만, 2022년 허태정 시장이 낙선했을 경우 사업의 표류 가능성과 시민 반발로 무산될 경우 조성 부지를 잃을 수도 있는 문제들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