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주째 하락세인 전국 '주유소 기름값' 다음 주 반등 가능성 높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전국의 주유소 기름값이 6주 연속 하락세다.


정유업계는 2주 전부터 국제유가 상승세가 감지된 만큼 국내 유가도 다음 주쯤 반등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1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 대비 0.7원 내린 ℓ당 1534.4원으로 집계됐다.


자동차용 경유는 지난주와 비교해 1.2원 하락한 1380.3원을 기록했으며, 실내용 경유는 전주보다 ℓ당 0.3원 내린 972.1원에 판매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상표별 판매 가격은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전주 대비 ℓ당 1.3원 내린 1511.9원을 기록했으며, 가장 비싼 SK에너지도 1.0원 하락한 1549.1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판매 가격은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3.6원 하락한 1617.9원으로, 전국 평균가보다 83.4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ℓ당 1.8원 내린 1504.9원에 판매됐으며, 최고가 지역인 서울보다 113.0원, 전국 평균가보다 29.5원 낮았다.


정유사 공급 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전주보다 ℓ당 33.8원 상승한 1464.2원을 기록했고, 경유는 1297.5원으로 30.4원 올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액화석유가스(LPG) 자동차용 부탄은 공급업체인 SK가스와 E1이 11월 국내 LPG 가격을 인상하면서 3주 연속 상승한 ℓ당 810.8원을 기록했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2주 연속 올라 배럴당 61.8달러였다.


한국석유공사는 "미국 연준 의장의 미국 경제 낙관 발언 등 상승 요인과 미국 원유 생산 증가 등 하락 요인이 혼재해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