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생리 참았다가 싸면 안 돼?'라고 물어서 싸울 뻔했습니다"

인사이트YouTube '쎈마이웨이'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신체 구조가 다른 남성과 여성. 그 때문에 서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기본적인 상식마저 없으면 실망감을 가질 수도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모비딕 '쎈마이웨이'에서는 남자친구의 충격적인 발언 때문에 고민에 빠진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날 여성은 자신을 최근 연애를 시작한 22살 대학생이라고 소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쎈마이웨이'


최근 여성은 생리대가 떨어진 상태에서 생리가 터지는 난감한 상황을 겪었다.


마침 남자친구가 집에 놀러 오고 있던 터라 남자친구에게 생리대를 사다 달라고 부탁했다는 여성.


그러나 남자친구는 "창피하다"며 부탁을 거절했다. 이어 "어차피 집인데 생리 좀 참았다가 화장실 가서 싸면 안 돼?"라는 말을 했다.


여성은 "생리는 소변이 아니다"라고 설명하며 다시금 '대형 생리대'로 사다 달라는 부탁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쎈마이웨이'


그러자 남자친구는 "넌 덩치도 작은데 소형 쓰면 되지 않냐"고 다시 되물었다.


듣다 못 한 여성이 설명해주려고 하자 남자친구는 "민망하니까 서로 민망하니까 그러지 말라. 예민할 때 알려주면 조심하겠다"고 여성을 만류했다.


여성은 "제 남자친구만 잘 모르는 건지. 이럴 땐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은지 알려달라"며 사연을 마쳤다.


사연을 접한 MC 치타와 제아는 어이가 없다는 듯 "생리를 어떻게 모았다가 싸냐"며 "말도 안 된다"며 남자친구의 얕은 지식에 대해 성토했다.


제아와 치타는 "모르는 것이 있으면 여자친구한테 물어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 "생리와 섹스는 뗄 수 없는 관계"라며 꼭 생리에 관해 배워야 한다고 전했다.


생리에 관해 모르는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인 여성의 사연은 하단 영상을 통해 함께 만나보자.


YouTube '쎈마이웨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