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감온도 -40도로 떨어지는 최전방 병사 12만 4천명, 두꺼운 '패딩' 입는다

인사이트사진=국방부 제공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국방부가 최전방 지역에 근무하는 병사들에게 '패딩 점퍼'를 보급하고 있다.


13일 국방부는 경기·강원 등 전방지역의 추운 기상 여건 속에서 국방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는 병사 12만 4천 명을 대상으로 패딩형 겨울 점퍼를 지난 10월부터 보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패딩형 겨울 점퍼는 올해 처음으로 군이 보급하는 피복으로 기존 작전 임무에 특화된 군 방한 피복과 달리 병영 생활 때 병사들이 자유롭게 입을 수 있도록 편한 소재로 제작됐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 패딩은 최근 병사들의 취향을 고려해 민간에서 유행하는 디자인을 기초로 제작됐다. 또 보온성에 중점을 뒀으며 생활 방수 등 기본적인 기능을 갖춰 병사들이 병영 생활을 하는 동안 착용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군은 패딩을 보급받은 부대 병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도 진행했는데 그 결과 만족도가 91점으로 나타났다.


특히 설문에 참여한 병사 거의 모두가 겨울 점퍼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최근 병영 생활 간 체육활동 및 여가 활용 등 다양한 형태의 외부 활동과 겨울철 열악한 기상 상황에 알맞은 피복의 필요성이 지속해서 제기됐다"며 "이런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이번 패딩형 동계점퍼를 보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윤석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은 "본격적인 겨울이 오기 전인 11월 말까지 패딩형 동계점퍼를 전방 및 격오지 부대 병사에게 보급하고 국회 예산 확정시 내년부터는 입대하는 병사 전원에게 보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