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건강 이상'으로 긴 휴식기 갖는다

인사이트나일론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박보영이 건강상을 이유로 잠정 휴식기를 가진다.


지난 12일 박보영은 V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편안한 맨투맨 차림으로 등장한 박보영은 2시간이 훌쩍 넘는 시간 동안 팬들과 다양한 주제의 대화를 주고받았다.


그러던 중 박보영은 사뭇 진지한 태도로 속 깊은 이야기를 털어놔 시선을 끌었다.


인사이트V라이브 'Park Bo Young'


박보영은 "팔이 아픈 상태"라면서 "옛날에 다쳤는데 계속 치료를 못 해왔다. 이제야 치료하게 됐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박보영은 "원래 깁스하고 있어야 하는데 (오늘은) 뺐다. 6개월 정도 깁스를 해야 한다더라"라고 덧붙였다.


몸이 불편한 상황인 만큼 박보영은 당분간 활동하기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박보영은 "건강을 위해 쉬는 것이다. 내가 조율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 아마 오래 걸리지 않을까 싶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V라이브 'Park Bo Young'


영상 말미에 그는 "나도 슬프다. 너무 질타하진 말아달라"라며 건강을 되찾은 뒤에 차기작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보영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빨리 회복했으면 좋겠다", "귀여운 보영누나 한동안 못 보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보영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어비스'를 통해 물오른 연기력을 과시한 바 있다.


V라이브 'Park Bo You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