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14일) 수능 끝난 오후 10시, 손흥민+이강인 출전하는 월드컵 예선전 열린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1년 동안 쉬지 않고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준비한 수험생들이 드디어 내일 결전을 치른다.


온갖 스트레스에 휩싸여 마음이 피폐해질 대로 피폐해졌을 수험생들에게 한국 축구대표팀이 조그마한 선물을 전해줄 계획이다.


오는 14일 오후 10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투르크메니스탄과 스리랑카를 꺾었지만 북한과의 평양 원정 경기는 아쉽게 0대0으로 비겼다.


인사이트뉴스1


향후 일정을 편안하게 가져가기 위해서는 이번 레바논 원정 경기에서 꼭 승리해야만 한다. 대표팀은 손흥민, 이강인, 황의조, 황희찬, 이재성 등을 앞세워 레바논을 기필코 이기겠다는 각오를 내비치고 있다.


우리의 상대 레바논은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91위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한국이 앞선다. 2015년 9월 경기에서도 한국은 3대0으로 승리한 바 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이번 소집 훈련에서 이례적으로 장시간 동안 대화하기도 했다. 평소 같으면 5분 정도 했을 이야기를 20분 넘도록 한 것으로 알려진다.


인사이트뉴스1


철두철미한 벤투 감독이 그만큼 단단하게 준비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현재 H조에서 2승 1무를 기록 중인 한국은 북한에 득실차로 앞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혹여 이번 경기에서 비기거나 패하면 조 2위로 내려갈 가능성 수도 있다.


조 2위를 하게 되면 각 조에서 2위를 차지한 8개 팀과 승점, 득실차를 따져야 하는 상황이 생긴다. 이중 상위 4개 팀만이 3차 예선에 갈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EPL과 유럽 챔피언스리그를 맹폭하고 있는 손흥민의 활약이 절실하다. 황의조, 이강인, 황희찬, 이재성도 힘을 보태기를 기대해본다.


이번 경기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을 통해 생중계된다. 경기를 마친 대표팀은 중립지역 아랍에미리트(UAE)로 향해 브라질과 평가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