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삼성전자, 갤럭시S11에 '대포 카메라' 수준 역대급 카메라 탑재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삼성전자가 애플의 아이폰 11 시리즈를 넘어설 준비를 하고 있다.


벌써 업계에서는 내년 2월 출시가 예상되는 삼성전자 갤럭시S11의 사양에 대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가 특허청에 카메라 관련 상표를 등록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유럽특허청에 '스페이스 줌(Space Zoom)'이라는 상표를 새롭게 등록했다.


인사이트wccftech


삼성전자 상표 문서를 보면 스페이스 줌은 사진의 품질 손상 없이 피사체를 확대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다.


상위 모델을 중심으로 잠망경 구조의 5배 광학줌을 지원한다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의 기존 플래그십 망원 카메라는 갤럭시S8부터 채택된 광학 2배 줌이 최대치였다.


이대로 갤럭시S11가 출시된다면 4년 만에 주목할 만한 카메라 업그레이드인 셈이다.


인사이트렛츠고디지털


또한 1억800만 화소 카메라가 적용될 수 있다는 업계의 관측도 나온다.


삼성전자와 샤오미는 이달 초 공개된 샤오미 '미 CC9 프로'에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를 최초로 적용했다. 


해당 제품은 카메라 성능평가업체 DxO마크의 최신 스마트폰 평가 중 최고점을 받은 만큼 갤럭시S11에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


이밖에 갤럭시S11은 6.4인치, 6.7인치, 6.9인치 3개 화면 크기로 출시되고 이 중 작은 2개 모델은 LTE 모델과 5G 모델이 함께 나올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한편 일부 업계 관계자들은 삼성전자가 갤럭시S11 공개에 맞춰 갤럭시 버즈 신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