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업 논란 버티지 못하고 '롯데' 로고 숨기기 시작한 롯데

인사이트햇님 마크로 롯데 로고를 대신한 빼빼로 / 롯데제과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이 한창인 가운데 롯데가 사실상 일본 기업이라는 지적을 받으면서 불매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를 의식이라도 한 듯 롯데가 브랜드 로고 지우기에 나서고 있다.


최근 롯데제과는 빼빼로데이를 맞아 기획 상품으로 빼빼로 선물 세트를 출시했다. 기획 상품은 빼빼로 오리지날 8갑입, 빼빼로팝 6갑입, 하트케이스 빼빼로 등 총 15종이다.


하지만 이번 기획 상품은 늘 봐왔던 기획 상품과는 사뭇 다르다. 가장 큰 변화로는 제품 겉면에 하얀색 글씨로 'LOTTE'라고 적혔던 로고가 대부분 빠졌다. 작년과 재작년에는 빼빼로 기획상품에 모두 롯데의 로고가 들어갔다.


이뿐만이 아니다. 롯데는 이번 기획 상품에 롯데제과의 옛 심볼이었던 햇님마크를 사용했다. 이마저도 '롯데'라는 브랜드명은 사용하지 않았다.


인사이트지난 5월 롯데제과가 출시한 종합 선물세트에 새겨진 햇님 마크와 롯데 로고 / 롯데제과


지난 5월 출시한 롯데제과 종합 선물세트를 보면 햇님 마크 아래 하얀색 글씨로 '롯데'라고 적혀있다. 그러나 이번에 출시한 제품에서는 햇님 마크를 사용했지만 롯데라는 브랜드명 대신 햇님이라는 문구가 들어갔다.


단 6개월 만에 뉴트로 콘셉트 로고를 바꿀 정도로 불매운동으로 인한 타격을 의식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롯데의 시총은 20조 8,391억원으로 전년 대비 5조 6,879억원(21.44%)이 사라진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도소매와 식료품 업종의 부진으로 확인됐으며 롯데쇼핑(-38.52%), 롯데푸드(-38.45%), 롯데하이트마트(-34.67%), 롯데지주(-34.23%) 등의 시총이 줄어든 게 타격이 컸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불매운동과 중국 철수 등의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인사이트햇님 마크로 롯데 로고를 대신한 빼빼로 / 롯데제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