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여성에게 과일 주는데 예산 '90억원' 책정한 문재인 정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을 위해 예산 약 90억원을 쓰기로 했다.


최근 정부는 '2020년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에 90억 6천만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내년 신설된 현금 복지 사업 중 하나로 미래세대의 건강을 위해 임산부 등에 친환경농산물을 우선 공급한다는 취지다.


정부는 일부 시범 지역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4만 5천명의 임산부에게 매월 2회씩 2만원 상당의 과일 등을 연간 지원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시범 지역은 광역단체 단위 제주와 충북을 비롯해 기초자치단체로 경기 부천과 충남 천안, 아산 등 12개 자치단체가 선정됐다.


이에 선정된 자치단체는 해당 단위 임산부에게 친환경농산물을 공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총선을 앞두고 현금 복지 사업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내년도 예산안 중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과 같은 현금복지 사업이 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범 지역 유기농산과 관계자는 "임산부에게 안전한 친환경농산물을 지원, 출산을 장려하고 친환경농업 육성을 위한 소비기반을 다지게 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과감하게 '현금성 복지 사업'을 착착 진행하고 있다. 


올해와 내년도 현금성 복지 총액을 합하면 약 100조원에 달하며, 이는 역대 최다액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