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자기한 비주얼로 여성 운전자들 '원픽'으로 떠오른 현대자동차 신형 SUV 'ix25'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공개한 신형 자동차 'ix25'를 향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 30일(현지 시각)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는 중국 충칭공장에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 신차 발표회를 열고 본격 판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된 바 있는 ix25는 '청춘행동파 SUV('라는 론칭 콘셉트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중국에서 출시된 ix25 작아진 펠리셰이드의 느낌을 뽐내면서도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해 국내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신형 ix25는 현대기아차가 국내에서 출시한 여타의 차들과 디자인적인 요소에서 다른 특징을 보인다.


이번 ix25에 앞서 국내에서 출시된 기아의 셀토스와 현대의 코나는 후면부 양쪽이 분리된 테일 램프를 채택했다.


하지만 ix25는 트렁크 도어에 양쪽 테일 램프를 잇는 디자인을 추가해 세련되고 아기자기한 모습을 뽐낸다.


전체적인 후면부 디자인은 현대의 소형 SUV 베뉴와 닮았으면서도 더욱 감각적으로 느껴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베이징 현대 홈페이지


내부에서는 더욱 큰 차이를 보인다. 


기존 현대기아차 센터패시아는 가장 윗부분에 디스플레이가 위치하고 그 양옆 또는 아래에 에어컨을 뒀다. 


반면 ix25는 가장 위쪽에 에어컨을 두고 그 아래 세로로 긴 10.4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화면이 넓어진 만큼 다양한 기능과 공조 장치를 한눈에 확인하고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ix25에 도어 및 시동 제어, 디지털 키 공유, 블루투스 차량 제어 기술, 카투홈 등 첨단 커넥티비티 기술이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고 밝혀 더욱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Gasgoo


이와 더불어 ix25는 6가지 뷰를 제공하는 100만 화소 멀티뷰 후방카메라, 차로 유지 보조, 전방 충돌 방지 보조 등을 탑재해 상품성과 안정성을 높였다.


또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5 엔진을 적용하고 중량을 절감해 기존보다 22% 향상된 18.8km/l의 높은 수준 연비를 달성했다.


매력적인 디자인과 첨단 사양으로 무장한 ix25가 중국에서 출시됐다는 소식에 국내 누리꾼들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는 눈치다.


이들은 "구형 ix25보다 확실히 트렌드해졌네요", "엠블럼 안 보면 현대차 아닌 줄", "국내에서도 출시해 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