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출시 앞둔 '고급미 甲' 현대자동차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티저 이미지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현대자동차가 출시 준비 중인 야심작 신형 그랜저의 티저 이미지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24일 현대자동차는 남양연구소 내 디자인센터에서 오는 11월 출시를 앞둔 '더 뉴 그랜저'의 내외장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2016년 출시 이후 3년 만에 확 바뀐 그랜저는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성을 확보했다.


특히 그릴과 헤드램프를 일체형으로 변경한 점이 눈에 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구체적으로 그릴은 보석 모양의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으로 꾸며졌으며 '히든 라이팅 램프'가 주간주행등(DRL)으로 적용됐다.


또한 쏘나타에서는 선으로 구현됐던 히든 라이팅 램프를 마름모 모양의 면으로 진화시켰다.


시동이 꺼져있을 때는 그릴의 일부이지만 시동을 켜는 순간 DRL이 점등되면서 차량 전면부 양쪽에 마치 별이 떠있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


휠베이스(축간거리)도 40mm 증대돼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성을 확보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성공의 대명사인 그랜저가 혁신적인 진보를 바탕으로 '더 뉴 그랜저'로 재탄생했다"며 "새로운 그랜저는 앞으로 세단 시장의 성장과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그랜저는 2016년 11월 이래 지난달까지 국내 시장에서 약 34만 대가 판매됐다.


SUV 시장의 인기 속에서도 세단 시장을 이끌며 이 기간 누적 판매량 기준 국내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