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쓰던 스마트폰 반납하면 '아이폰11' 구매시 최대 68만원 지원한다

인사이트mobilesyrup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아이폰 11 출시를 기념해 국내에서는 다양한 보상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애플이 사용하던 스마트폰을 반납하면 최대 68만 원을 지급하는 보상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23일 애플코리아는 기존 아이폰 시리즈 및 삼성·LG전자 스마트폰 제품을 반납하면 해당 금액을 아이폰 11 시리즈 구입에 이용할 수 있는 크레딧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아이폰 XS 맥스의 경우 최대 68만 800원까지 받을 수 있다. 아이폰X 45만 8,900원, 아이폰 XR 42만 3,900원, 아이폰XS 56만 6,900원을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imore


삼성·LG전자 제품 역시 일부 모델에 한해 보상 판매가 가능하지만 아이폰 보상액의 절반도 안 되는 금액이다.


한편 애플이 야심 차게 내놓은 신작 아이폰 11 시리즈와 애플워치 시리즈 5는 오는 25일 국내에 출시된다.


국내 가격은 자급제 기준 아이폰 11은 99만 원, 106만 원, 120만 원이다.


아이폰 11 프로의 경우 139만 원, 160만 원, 187만 원이며, 아이폰 11 프로맥스는155만 원, 176만 원, 203만 원이다.


인사이트macrumor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