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계 소리로 고장 예측하는 '기가사운드닥터' 기술을 개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KT가 기계 소리를 분석해 고장을 예측하는 스마트팩토리 KT AI 솔루션 '기가사운드닥터'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가사운드닥터'는 기계 전문가가 소리만 듣고도 기계 내부의 어느 부품에 이상이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에 착안, 전문가의 귀를 인공적으로 모사(模寫)한 AI를 학습 시켜 기계 고장을 판단하는 것이다.


보통 일반인이 전문가가 되려면 긴 수련의 시간이 필요하듯 대부분의 기존 솔루션은 최소 수 주 이상의 기계 학습을 해야만 고장을 예측할 수 있었다.


반면 KT '기가사운드닥터'는 셀프러닝 기반 AI 기술로 학습 시간을 100시간 이내로 단축했다. 다른 소리 예측 장비와는 달리 저렴한 단말과 단 4일간의 데이터 수집을 통해 정확한 예측을 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기가사운드닥터'는 올해 1월부터 KT 내부 데이터센터와 주요 통신국사에서 운용을 시작했다. 6월부터 지금까지 고온다습하고 열악한 실제 공장 생산라인 환경에 적용 중이다. 


이러한 현장 적용을 통해 기계의 돌발정지를 예측하는 등 성과를 입증했으며, 현재 여러 분야의 기업들과 솔루션 제공에 대해 조율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