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막장"···북한, 손흥민·이강인 있는 호텔방 몰래 '도청'했다

인사이트사진 = 대한축구협회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북한과 치렀던 월드컵 예선 원정 경기에서 '도청'을 당했다는 충격 증언이 전해졌다.


21일 '인터풋볼'은 한국 국가대표팀 수비수 권경원을 인터뷰한 내용을 보도했다.


권경원은 지난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전을 위해 평양에 갔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매체는 권경원이 직접 말한 도청 관련 이야기를 전했다.


매체에 권경원은 "솔직히 도청당했다. 신기했다"며 "호텔 방에서 커튼을 걷고 창문을 열어 밖을 구경하고 있었다. 점심 먹고 오니까 커튼이 열리지 않게 장치가 돼 있었다. 그래서 좀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커튼이 더 이상 열리지 않도록 고리가 강하게 걸려있었다. 우리 주변에 사람들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다"며 "룸메이트인 김영권과도 서로 말조심했다"고 전했다.


권경원의 증언대로면 다른 선수들도 도청을 당했을 가능성이 크다. 평양 원정 경기에는 손흥민과 이강인, 백승호, 황희찬 등도 출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2017년 한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이민아도 도청을 당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당시 이민아 선수는 "호텔에서 혼잣말로 '수건 좀 갖다주세요'라고 하자 5분 뒤 청소하는 분이 수건을 갖다줬다"고 말했다.


또, 북한은 이번 월드컵 예선 당시 원정을 뛰러 온 한국 대표팀에게 중계도, 취재진도 허락하지 않아 국제적인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중계까지 통제한 것도 모자라 도청까지 했다고 하니 선수들이 느꼈을 압박감이 엄청났을 것 같다"며 비판적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