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30만 구독자 포기하고 '강제' 방송 중단된 BJ덕자

인사이트YouTube '덕자전성시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유튜버 매니지먼트 기업 'ACCA AGENCY'를 운영 중인 BJ 턱형이 갑질 계약 논란에 휩싸였다. 


19일 'ACCA AGENCY' 소속 BJ 덕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덕자전성시대'에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 속에서 덕자는 "저 혼자 해결할 수 없는 문제라서 끝날 때까지 당분간 엄마랑 살아야 할 것 같다. 오늘부터 유튜브 영상이 안 올라간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말을 끝까지 잇지 못하는 덕자의 모습에 많은 누리꾼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인사이트YouTube '덕자전성시대'


이와 관련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덕자가 턱형에게 갑질을 당했다는 주장이 올라오고 있다.


이들의 주장은 이렇다. 


덕자가 턱형과 계약을 맺을 당시 계약에 불공정한 조건이 포함돼 있었고, 이 조건으로 인해 적자를 낸 덕자가 유튜브 및 페이스북 계정의 소유권을 턱형에게 빼앗겼다는 것이다. 


앞서 턱형은 페이스북 만화가 서영관을 비롯해 BJ 이환, 체대오빠 등과도 노예 계약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대한건아턱형'


지난 2018년 서영관은 "(턱형과 계약을 맺고 활동했지만) 1년 동안 남은 게 아무것도 없어. 아마 남은 거라곤 마로 안 되는 위약금 1억 원뿐이구나"며 "1년 동안 10만 원 벌었습니다"라고 밝혔다.


턱형 회사 소속으로 1년간 일했으나 10만 원밖에 받지 못했으며 이에 계약 해지를 요구하자 1억 원의 위약금을 물게 됐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턱형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저희 회사와 저에 대한 나쁜 인식을 심어주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서영관이 일방적으로 계약 파기를 요구해 "회사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대한건아턱형'


덕자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턱형의 과거 논란이 재조명됐고, 많은 누리꾼은 현재 턱형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논란에 대한 진실 규명 및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인사이트는 턱형에게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문의를 했으나 아직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덕자와 턱형 모두 인터넷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와 유튜브에서 상당한 인지도를 자랑하는 BJ인 만큼 이번 사건이 어떻게 흘러갈지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덕자는 지난 2018년 1월 귀농 여캠 콘셉트로 방송을 시작한 뒤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유튜브 채널 '덕자전성시대'의 구독자 수는 30만에 이른다. 


YouTube '덕자전성시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