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오빠보다 '친언니' 있는 게 정신건강에 훨씬 더 좋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ron_sae'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형제 혹은 자매가 있으면 싸울 때는 격하게 싸우면서도 서로에게 의지가 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특히 오빠보다 언니가 있는 자매일수록 정신건강에 더 좋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전해졌다.


얼마 전 미국 과학 전문 매체 '사이언스데일리(ScienceDaily)'는 이 같은 결과가 나온 연구 하나를 소개했다.


미국 브리검 영 대학교(Brigham Young University) 로라 파딜라 워커(Laura Padilla-Walker)교수를 포함한 연구진은 1년 동안 395가구의 10대 형제·자매들을 관찰 조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vousmevoyez'


그 결과 형이나 오빠 등 남자 형제가 있는 것보다 언니나 누나 등의 여자 형제가 동생들에게 더 잘 대해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언니나 누나는 동생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고, 더욱 관대했다.


또한 언니나 누나를 둔 10~14세 청소년들은 그렇지 않은 청소년들에 비해 외로움이나 죄책감, 수줍음 등을 덜 느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감자별 2013QR3'


이에 대해 파딜라 워커 교수는 "부모와의 대화가 점점 줄어드는 10대 초반에 믿고 얘기할 수 있는 언니 혹은 누나가 있다면 부모 역할을 대행하면서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영국 얼스터 대학교(Ulster University)의 토니 캐시디(Tony Cassidy) 교수와 드몽포르 대학교(De Monfort University) 대학 연구진도 비슷한 연구를 진행했다.


해당 공동연구의 결과도 같았다. 캐시디 교수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은 정신건강에 가장 좋은 방법이다"라면서 "이를 잘 해내는 여자 형제들이 아무래도 낙관적인 사고를 많이 할 수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