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이 데뷔 전 '새신랑' 포스 풍기며 찍은 설레는 웨딩화보 (사진)

인사이트studioWONKYU+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이재욱의 훈훈한 비주얼이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는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 이재욱의 과거 화보가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해당 사진은 이재욱이 지난해 한 포토그래퍼와 함께한 신혼부부 콘셉트의 화보다.


깔끔한 슈트부터 댄디한 스타일까지 다양한 의상을 소화한 그는 눈부신 비주얼을 자랑했다.


인사이트studioWONKYU+


이마를 살짝 드러낸 채 모델 포스를 풍긴 이재욱의 자태는 우월함 그 자체였다.


키 187cm의 장신으로 알려진 이재욱은 길게 뻗은 팔다리와 완벽한 옷태를 과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치 어린 새신랑과도 같은 그의 비주얼은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인사이트studioWONKYU+


해당 화보를 접한 누리꾼들은 "와 분위기 미쳤다", "진짜 요즘 이재욱이 제일 좋다", "내 이상형...", "저런 신랑이라면 하루 종일 찍을 수 있어" 등의 열띤 반응을 보였다.


독보적인 미모와 비율로 설렘을 자극하는 이재욱의 모습을 하단 사진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이재욱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스리고등학교 서열 3위인 백경 역으로 분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tudioWONKYU+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