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간직할게"···최자가 설리에게 남긴 마지막 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래퍼 최자가 세상을 안타깝게 떠난 전 연인 설리를 애도했다.


16일 최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짧은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최자는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했다"라며 전 연인 설리에게 보내는 듯한 메시지를 적었다.


인사이트Instagram 'choiza11'


이어 그는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무척 보고 싶다"라며 고인을 향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최자와 설리는 지난 2014년 8월 열애 사실을 인정한 후 달달한 모습을 공개하며 대중의 큰 관심을 끈 바 있다.


한편, 악성 댓글로 인해 우울증을 앓던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성남시 수정구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모든 장례 절차는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인사이트Instagram 'jin_ri_su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