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첫눈 오는 날 백마 타고 백두산 올라

인사이트조선중앙통신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북한의 김정은이 백마를 타고 '민족의 성산'이라 일컫는 백두산에 올랐다.


16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과 양강도 삼지연군의 건설 현장을 찾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중대한 정치·외교적 결심을 앞두고 백두산과 삼지연군을 찾곤 했다. 향후 그가 비핵화 협상이나 국정운영에서 과감한 결단을 내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중앙통신은 "백두의 첫눈을 맞으시며 몸소 백마를 타시고 백두산정에 오르시었다"며 "우리 혁명사에서 진폭이 큰 의의를 가지는 사변"이라고 치켜세웠다.


또 "우리 조국을 최강의 힘을 보유한 강국의 전열에로 완강하게 이끄시며 역사의 흐름을 정의와 진리의 한길로 주도해가시는 김정은 동지의 전설적인 기상이 빛발치고 있다"고도 했다.


인사이트조선중앙통신


이날 김 위원장은 백두산에 자리 잡은 삼지연군의 인민병원과 치과전문병원, 삼지연들쭉음료공장 등을 찾아 공사를 현지 지도했다.


그는 "지금 나라의 형편은 적대 세력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으로 어렵고, 난관도 시련도 많다"며 "그러나 반공화국 적대 세력이 우리 인민에 강요해온 고통은 우리 인민의 분노로 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적들이 압박의 쇠사슬로 숨조이기 하려 들면 들수록 적들이 배가 아파 나게 보란 듯이 우리의 힘으로 앞길을 헤치고 계속 잘 살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철저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비판하면서 동시에 자력갱생의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인사이트조선중앙통신


백두산과 삼지연군은 북한이 '항일혁명 활동의 성지(聖地)'라고 선전하는 곳이다. 정치적 상징성 역시 작지 않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 협상을 고심하던 2017년 12월 백두산에 올랐다. 부친의 3주기 탈상을 앞둔 2014년 11월, 장성택을 처형하기 직전인 2013년 2월에도 백두산에서 국정운영을 구상했다.


이날 그의 메시지와 시기를 고려하면 이번 방문은 당장 협상을 서두르기보다 내부 결속을 다지며 자력갱생을 통해 어려운 경제 상황을 타개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삼지연군 현지 지도에는 조용원(조직지도부)·김여정(선전선동부) 노동당 제1부부장과·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겸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마원춘 국무위 설계국장 등이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