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만나는 날, 김치 갖다줄게"···설리 추모글 남긴 박막례 할머니

인사이트Instagram 'korea_grandm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유튜브 스트리머 박막례 할머니가 설리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애도했다.


지난 15일 박막례 할머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먼저 박막례 할머니는 "설리야, 착하고 착한 설리. 하늘나라에서 너 하고 싶은 대로 살아라"라며 운을 뗐다.


이어 "할머니가 설리 또 만나는 날 김치 갖다줄게. 사랑하는 설리야, 명복을 빌게. 사랑해, 사랑해"라며 설리를 향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korea_grandma'


박막례 할머니와 설리의 인연은 지난해부터 이어져 왔다.


당시 설리는 박막례 할머니를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먼저 전했다.


이에 박막례 할머니는 니트와 직접 담근 김치를 선물로 건네며 친할머니와 손녀 같은 케미를 뽐낸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korea_grandma'


유독 애틋한 추모 글에 누리꾼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두 사람의 환한 미소 영원히 기억하겠다"라고 댓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자신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YouTube '박막례 할머니 Korea Grandm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