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별한 사람들이 보면 펑펑 울게 되는 5년 사귀고 헤어진 커플의 마지막 술자리

인사이트YouTube '크리스피 스튜디오(Krispy Studio)'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이별을 경험한 이들이라면 눈물을 쏟을 법한 영상이 있다.


보다 보면 가끔은 흐뭇하게 웃음이 나오기도, 때론 가슴이 쓰릴 정도로 아프게 만들기도 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5년 연애 후 헤어진 연인이 술자리를 가지는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는 지난 2017년 12월 30일 카카오 모바일 영상 제작소 '크리스피 스튜디오'가 유튜브 채널에 올린 "헤어진 남녀가 단둘이 술자리 가능?? [취중젠담 2] EP. 2 헤어진 연인 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크리스피 스튜디오(Krispy Studio)'


영상에서 두 남녀는 5년 연애 후 헤어져 친구로서 술자리를 가진다.


이들은 '취중젠담'이라는 보드게임 '젠가'와 '취중 진담'을 섞은 게임을 한다. 질문이 적힌 젠가 블록을 하나씩 뽑고 질문에 답을 하지 못하면 술을 마셔야 하는 일반인 예능이다.


먼저 '연인으로 지내다 친구로 지내서 편한 점'이라는 질문에 남자는 "화날 일이 없어서 좋다"며 남자 문제 신경쓰지 않아서 좋다고 답했다.


이어 이들은 데이트 장소 재탕 여부, 사귀었을 때 싫었던 스킨십 등 강도 높은 질문을 연이어 주고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크리스피 스튜디오(Krispy Studio)'


상대방이 애인과 친구일 때 뭐가 더 낫냐는 질문에 남자는 사귈 때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친구라 답했다.


반면 여자는 남성이 이상형이라 애인일 때가 더 낫다고 고백했다.


헤어진 거 후회하냐는 질문에 남자는 후회보다 경험이었다고 말했고, 여자는 후회한다고 답했다가 뒤늦게 '장난'이라며 민망함을 감추기도 했다.


이들의 솔직한 고백에 누리꾼들은 "5년 만나고 헤어졌는데 얼굴 보고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게 신기하다", "남자는 다 쏟아부어서 미련 없는 것 같고 여자는 아직 마음 있는 것 같다", "장난이라는 여자 속마음을 다 아는 것 같은 남자 눈빛이 대박이다" 등의 의견이 나왔다.


아래 5년 연애 후 헤어진 연인이 다시 만나 술자리를 가지며 속마음을 털어놓는 영상이다.


YouTube '크리스피 스튜디오(Krispy Studi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