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엽다vs불편하다"···예능 출연했다가 '태도 논란' 휩싸인 엑스원 손동표

인사이트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그룹 엑스원(X1) 손동표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는 엑스원 멤버 김우석과 손동표가 게스트로 출연해 가사를 맞추는 등 활약을 펼쳤다.


이날 손동표는 특유의 깜찍함과 귀여움을 맘껏 발산하며 매력을 선보였다.


문제는 그의 태도가 조금 '과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이날 붐은 손동표에게 "'놀토'의 구멍으로 뽑은 멤버가 있다고 들었다"고 질문했고 손동표는 "문세윤 선배님과 옆에 계신 분"이라며 문세윤과 김동현을 지목했다.


이어 첫 번째 문제로 그레이의 'TMI'가 출제됐다. 출제가 붐이 문제를 가지고 장난을 치자 손동표는 "들을까요, 이제"라고 단호한 어투로 말해 붐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문제 출제 중에는 잘 들리지 않는다는 듯 "뭐라는 거야?"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방송 중 신동엽이 "방송이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걸 보여주겠다"고 말하자 "호락호락하지 않게 해보지 뭐"라고 받아치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손동표의 모습을 본 시청자들은 "묘하게 반말을 듣는 것 같았다", "예의 없어 보였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반면 "재밌자고 한 것 아니냐", "방송은 방송으로만 봐야 한다" 등의 반응도 함께 나왔다.


한편 손동표가 속한 그룹 엑스원은 최근 '투표 조작' 논란에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