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불안에 다시 2020선으로 후퇴한 '코스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협상에 대한 부정적인 소식이 나오면서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 모두 하락 마감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장보다 18.10포인트(0.88%) 하락한 2028.15에 장을 마쳤다.


고위급 무역회담을 앞두고 중국 협상단이 조기 귀국할 예정이며, 기술이전 등의 핵심 이슈 논의를 거부한다는 소식의 영향이다.


특히 외국인의 대규모 선물 매도까지 이어진 것이 하락폭을 키웠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투자자별로 외국인이 1650억 원 순매도해 증시를 압박했고, 기관도 958억 원 매도우위다. 반면 개인은 2284억 원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이 하락했다. 기아차(-3.31%)가 가장 크게 떨어졌고, 그 뒤를 이어 LG생활건강(-2.42%), SK하이닉스(-2.35%), 현대차(-2.32%) 등이 약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건설업(-2.18%), 보험(-2.01%), 금융업(-1.70%) 등이 하락했고, 전기가스업(0.31%)와 서비스업(0.05%)은 소폭 상승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 1


코스닥도 전장보다 0.68포인트(0.11%) 하락한 634.73에 장을 마쳤다.


기관이 1027억 원, 외국인이 816억 원 각각 순매도했고 개인은 1944억 원 순매수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3.10원(0.26%) 오른 1196.20원에 장을 마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