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북한 김정은이 쏜 미사일 요격할 수 있는 '괴물 전투함' 만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해군이 '미니 이지스함'(6천t급)으로 불리는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개발에 착수한다.


10일 해군은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 보고에서 KDDX가 올해 탐색개발 단계에 진입한다고 밝혔다. 해당 구축함 건조계획 기본 전략은 지난해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의결됐다.


KDDX는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린다. 이는 해군의 주전력인 7천 6백t급 이지스 구축함보다는 규모가 작지만, 현재 6대가 운용 중인 4천 2백t급 한국형 구축함보다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미니 이지스함인 KDDX는 순수 국내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되는 전투체계를 탑재하는 첫 구축함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orea


또 2020년대 중반 이후에는 신형 이지스 구축함의 전력화가 완료된다. 이지스 구축함은 올해 상세설계 및 함 건조 등 체계개발 단계에 돌입한 상태다.


해군은 "신형 이지스 구축함의 전력화는 탄도탄 요격능력 구축과 동시에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해양안보 환경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 주변국의 해군력 강화와 공세적 해양활동 증가, 초국가적·비군사적 위협요인의 다양화와 범위 확대로 다변화하고 있다"며 핵심전력 강화 의지를 드러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한편 이날 해군은 북한 핵·미사일 대응 핵심자산인 이지스함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을 5차례 탐지하지 못한 사실을 지적받았다.


국회 국방위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이 해군 측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라 이를 지적했고, 해군은 명령 하달 문제와 탐지 가능 범위를 벗어남 등을 실패 원인으로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