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만 내쉬면 암 진단해주는 최첨단 '암 진단기' 개발한 한국 연구진

인사이트사진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해외에서는 요즘 개의 뛰어난 후각을 이용해 암 환자를 감별하는 연구가 한창이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숨만 내쉬어도 폐암인지 아닌지 판단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을 개발했다.


X선이나 CT와 달리 방사선에 노출될 염려가 없고 정확도도 비교적 높아 폐암 조기 진단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분당서울대병원과 함께 날숨(호흡)으로 폐암 여부 진단을 돕는 의료용 '전자코'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폐암에 걸리면 암세포의 신진대사로 호흡기에 톨루엔과 벤젠 등 특정 성분이 늘어나는데 이 변화를 감지해 폐암을 진단하는 원리다.


방법을 살펴보면 날숨이 담긴 비닐 안에 탄소 막대를 넣으면 호흡 중 배출되는 여러 가스 성분이 막대에 달라붙는다.


이 막대를 전자코 시스템에 삽입하면 내장 센서가 성분을 구분해 낸다. 최종적으로 날숨 정보를 기계학습 알고리즘으로 비교·분석해 폐암 유무를 판별하게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분당서울대병원


실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폐암 환자 37명과 정상인 48명 날숨을 채취해 200회 정도 살핀 결과 진단 정확도는 약 75% 수준이었다고 연구팀은 소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대식 박사는 "기술이 상용화되면 폐암 진단 관련 의료기기 시장 경쟁력 확보는 물론 정부 건강보험료 지출 비용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호흡 과정에 특정한 물질이 나오는 위암이나 대장암 진단에도 이 기술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