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H몰, 신용카드 청구 할인 바로 가능한 '즉시 할인 서비스' 도입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백화점그룹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현대홈쇼핑이 운영하는 인터넷 종합쇼핑몰 현대H몰은 10일부터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구매하는 모든 상품에 '즉시 할인 서비스'를 도입해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기존에는 신용카드 결제일에 카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던 '후 청구할인'을 '선 할인' 방식으로 변경한 것이다.


기존에는 7% 신용카드 청구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화장품 세트(7만9,000원)를 구매하면 최종 결제 금액은 7만9,000원, 결제창 아래에 '00카드 결제시 7% 청구할인 예상 금액 7만3,470원'이라는 메시지를 함께 안내했다.


즉시 할인 서비스 이후에는 최종 결제 금액 7만3,470원으로만 표시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백화점그룹


현대H몰 관계자는 "'H몰 모바일앱 접속시', 'H몰 바로 접속시'와 같은 세부 조건과 다르게 접속 후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청구할인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었다"며 "즉시 할인 서비스 도입 이후에는 고객들이 결제 시점에 신용카드 할인 유무를 바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카드 사용액 청구시점에 별도로 확인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현대H몰에서 모바일로 6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은 일자별로 신용카드 즉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9일 현대카드 7%, 10일 삼성카드 7%(10일)를 시작으로 총 7개 신용카드사(현대·삼성·KB·NH·BC)의 즉시 할인(5~8%) 프로모션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ID당 하루에 할인 받을 수 있는 최대 금액은 28만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