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팟+갤럭시 버즈'에 맞서 'LG전자'가 야심차게 내놓은 무선 이어폰의 놀라운 가격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갓G' LG전자가 애플 에어팟과 삼성 갤럭시 버즈에 맞설 대항마를 출격한다.


바로 LG전자의 무선 이어폰 '톤플러스 프리'다.


지난 1일 LG전자는 고품격 사운드 무선 이어폰 톤플러스 프리(HBS-PFL7)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먼저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어마어마한 가격이었다. 해당 제품의 가격은 25만 9천원으로 무선 이어폰 시장 1위인 애플 에어팟 가격 21만 9천원을 넘어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LG전자


LG전자는 톤플러스 프리의 주요 고객을 프리미엄 소비자층으로 잡고 명품 오디오 회사 메라디안과 협업해 음향을 오디오 수준으로 높였다.


톤플러스 프리에는 메라디안 오디오의 뛰어난 신호처리 기술과 고도화된 튜닝 기술(EQ, Equalizer)가 적용됐다.


또한 디지털 소음 왜곡도 최소화해 깨끗하고 입체감 있는 음향을 구현할 수 있다.


이 밖에 이어폰 양쪽 겉면에는 터치 패드가 탑재돼 다양한 조작과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LG전자


심지어 충전기에는 UV(자외선) LED로 살균기능까지 적용됐으며 단 5분 충전으로 최대 1시간까지 들을 수 있는 고속충전도 지원된다.


방수는 'IPX4' 등급으로 비를 쫄딱 맞아도 고장이 나지 않을 정도라고 한다.


LG전자의 톤플러스 프리는 블랙과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오는 28일 블랙 색상이 첫선을 보일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