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 국내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LG전자가 풍성한 사운드와 다양한 편의성을 갖춘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를 앞세워 국내 무선 이어폰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LG전자에 따르면 'LG 톤플러스 프리(모델명: HBS-PFL7)'는 LG전자의 첫 번째 무선 이어폰이다.


이 제품은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제품으로, 고객들에게 무선의 편리함은 물론, 고품격 사운드까지 제공한다.


LG전자는 명품 오디오 제조사 '메리디안 오디오'의 뛰어난 신호처리 기술과 고도화된 튜닝 기술을 적용해 풍부한 저음과 깨끗한 중·고음은 물론, 입체감 있는 음향을 구현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전자


디지털 소음도 줄여줘 음의 왜곡을 최소화해 전달한다. 사용자는 마치 스튜디오에서 원음을 듣고 있는 듯한 느낌을 경험할 수 있다.


이어폰을 보관·충전해주는 케이스는 자외선을 활용한 'UVnano' 기능을 탑재했다. 해당 기능은 유해 성분을 줄여주는 'UV LED'와 자외선 파장 단위인 'nanometer'의 합성어다.


'LG 톤플러스 프리'는 고속 충전을 지원해 단 5분 충전으로 최대 1시간까지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완전 충전 시에는 총 6시간 동안 음악을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깔끔한 통화 품질을 위해 음성 마이크와 소음제거 마이크를 탑재했다. 이 제품은 소음만 제거해줘, 통화 상대방에게 더욱 또렷한 목소리를 전달해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전자


'LG 톤플러스 프리'는 세미 오픈형 방식을 적용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귀에 꽂으면 안정감 있게 밀착된다. 장시간 착용해도 귀가 먹먹하지 않고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IPX4' 등급의 방수 기능을 갖춰 땀이 많이 나는 격렬한 운동을 할 때에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고, 갑작스럽게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도 고장의 염려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이어폰 양쪽 겉면에 '터치 패드'가 탑재돼 통화, 음악 재생·정지 등 다양한 조작은 물론,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도 터치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터치 패드'를 누른 상태에서 "엄마에게 전화해", "오늘 내 스케줄 알려줘" 등을 말한 뒤 손을 떼면, 자동으로 명령어를 인식해 실행한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LG 톤플러스 프리'는 '블랙'과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블랙 색상 제품은 오는 28일 출시되며 이어서 화이트 색상 제품도 11월에 순차 출시된다. 출하가는 25만 9천 원이다.


LG전자는 오늘(1일)부터 오는 14일까지 블랙 색상 제품의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예약 판매는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서 실시되며, 이 기간에 구매한 고객에 한해 스타벅스 기프트카드 등 다양한 사은품을 제공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