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출시되는 '아이폰12' 사과 로고에 반짝반짝 불 들어온다

인사이트casewale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내년 출시가 예상되는 아이폰12부터 후면의 로고가 눈부시게 빛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미국 특허청(USPTO)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조정이 가능한 전자식 데코레이션 장치'라는 제목의 특허를 출원했다.


바로 로고에 라이트를 달아 알림 등을 표시하는 내용의 특허다. 해당 기술이 적용되면 휴대폰을 뒤집어 놓아도 전화나 문자메시지, 일정 등의 알림을 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로고를 더욱 아름답게 꾸며줘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주춤하고 있는 전자기기의 판매량을 방어하고자 빛나는 로고를 고안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casewale


시중에서 로고에 불빛을 내도록 한 전자기기는 모토로라의 레이저폰2와 원줌 등이 있다.


앞서 애플은 맥북에도 이 기술을 몇 차례 적용한 바 있다. 하나의 차별화된 전략이었지만, 2016년부터는 전력의 소모를 줄이고 부품값을 절감하고자 라이트를 뺐다.


소비자층에서는 애플의 결정을 그리 달갑게 여기지 않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애플의 감성이 사라졌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인사이트casewale


한편 업계는 애플이 아이폰12에 5G 모뎀 칩을 처음 적용하고 현재의 곡선에서 벗어나 직각 금속 프레임이 적용된 아이폰4와 흡사한 디자인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애플 전문 애널리스트인 밍치궈는 최신 보고서에서 "차기 아이폰은 OLE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6.1인치 모델과 고급형 5.4인치, 6.7인치 모델 총 3가지로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자인 변경으로 금속 프레임 비용이 최대 50~60%, 유리 케이스 배용은 최대 40~50%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