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이 가격이 바가지인가요?”

via 온라인 커뮤니티

 

노량진 수산시장에 있는 한 식당이 손님에게 청구한 영수증을 놓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치열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노량진 수산시장 식당 대단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전날 회사 동료들과 함께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킹크랩, 새우, 가리비 등 해산물을 구입해 수산시장에 있는 한 식당에서 회식했다.

 

회식이 끝난 뒤 계산을 하기 위해 자리에 일어선 A씨는 금액이 적힌 영수증을 보고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

 

영수증에는 킹크랩과 새우, 가리비를 쪄주는 데 '5만 원'이라고 적혀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15,000원에 주고 산 새우 1kg을 식당에서 쪄주는데 14,000원이나 받았다"며 "더 웃긴 건 한 냄비로 쪘는데 두 접시에 나왔다고 수량을 '2'로 표시하기도 했다"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어 "25만 원어치 해산물을 식당에서 조리해주는 데 23만 원이나 들었다"며 "싸게 먹기는커녕 오히려 더 비싸게 먹은 느낌이다"고 혀를 내밀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바가지다'와 '그 정도면 당연한 거다'로 나뉘어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바가지다'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은 "재료값과 맞먹는다는 것 자체가 어이없다"며 "비싸게 받아도 너무 비싸게 받았다"고 말했다.

 

'바가지가 아니다'는 누리꾼들은 "건물 임대료와 인건비를 따지고 계산했을 때 결코 비싼 금액이 아니다"며 "최소한 자릿값은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한편 해당 영수증 논란은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유되며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