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형색색으로 물든 올해 첫 '단풍', 이번 주부터 볼 수 있다

인사이트지난 27일 단풍이 물든 설악산 모습 / 뉴스1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산자락 나무들이 곱게 단풍 옷을 입고 있다. 단풍은 이번 주말 첫 시작으로 10월 중순이면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강원도 설악산에 올해 첫 단풍이 시작됐다.


이날 설악산은 단풍 옷을 입은 모습으로 등산객을 맞이했다. 산 정상에서 아래로 약 20% 정도가 곱게 물들었다.


단풍은 보통 일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면 물들기 시작한다. 보통 9월 중순 처음 시작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단풍이 관측된 설악산도 매년 9월 중순께 서서히 물들기 시작했다. 올해는 지난해와 같은 날 단풍이 시작됐다.


설악산을 시작으로 이번 주나 다음 주 초, 오대산과 치악산 등 강원도 일대에 있는 주요 국립공원에도 단풍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단풍의 절정은 10월 중순으로 예상된다. 산 전체의 약 80%가 단풍으로 물들었을 때 단풍의 절정이라고 부른다.


기상청 관계자는 "첫 단풍이 관측됐다"며 "10월 중순이면 전국이 단풍의 절정을 맛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단풍은 안토시아닌이라는 색소 때문에 나타난다. 이 색소는 일교차가 클수록 많이 만들어져 붉은 빛을 낸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