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매수에 힘입어 하루만에 2070대 소폭 반등한 '코스피'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코스피가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하루 만에 소폭 반등했다.


26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13포인트(0.05%) 오른 2074.52로 장을 마쳤다.


9.27포인트 오르며 거래를 시작해 2080선을 유지하다가 오후에 잠깐 2060선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유가증권 시장에서 개인이 551억 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가는 각각 450억 원, 224억 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업계 전문가는 "국내 주식시장 반등 폭이 무역협상 관련 긍정적 뉴스에도 상대적으로 작다. 코스피가 2100선 이상 오르려면 외국인 수급 유입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코스닥지수도 소폭 올랐다. 코스피지수와 마찬가지로 '전강후약' 흐름을 보였다. 장 초반 635.64까지 올랐으나 오후 들어 상승 폭을 반납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66포인트(0.26%) 오른 628.42를 기록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23억 원, 307억 원 순매수를 기록하면서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은 422억 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원·달러 환율은 어제 종가와 같은 1달러에 1,198.8원으로 마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