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이름 확인 안 하고 '낙태 수술' 해 아기 잃게 한 산부인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산부인과 의료진의 실수로 임신부가 영양주사 처방 대신 낙태 수술을 받는 일이 벌어졌다.


23일 동아일보는 "서울의 유명 산부인과에서 영양수액 처방을 받은 임신부에게 실수로 낙태 수술을 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베트남 여성 A씨는 지난달 7일 오후 남편과 함께 임신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이 산부인과를 찾았다.


이곳에서 A씨는 임신 6주 진단과 함께 영양수액을 처방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수액을 맞기 위해 한 층 위의 분만실로 이동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간호사가 계류 유산으로 임신 중절 수술을 받으러 온 환자로 착각하고 수술실로 안내해 곧바로 수면마취제를 투여한 것이다.


의사 역시 환자 이름을 확인하지 않고 수술을 집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하혈이 이어지면서 해당 사실을 알게 된 A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세상에 드러나게 됐다.


한편 서울 강서경찰서는 환자 확인 절차 없이 낙태 수술을 집도한 해당 산부인과 의사와 환자 차트를 착각한 간호사를 '부동의 낙태'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