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란색 갈매기의 정체를 아는 어르신은 조용히 손을 들어 주세요

인사이트따개비 루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어느덧 훌쩍 커 '어르신'으로 등극한 90년대 중후반 출생이라면 모두가 알만한 만화가 있다.


정체를 아는 것만으로도 당신의 나이대를 짐작게 만들어줄 만화 캐릭터 '따개비 루'를 소개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추억의 아이콘 따개비 루'라는 게시물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인사이트따개비 루


게시물에는 왕방울 눈망울에 병아리를 닮은 캐릭터가 등장한다. 호수같이 큰 눈망울에서 순수한 매력이 드러난다.


해당 만화는 지난 2009년 8월부터 2009년 11월까지 EBS를 통해 방송된 '따개비 루'다.


노란색 병아리 비주얼을 가진 캐릭터의 이름은 '루'다. 루는 자신이 따개비인 줄 알고 살아가는 아기 갈매기다. 


루는 알 상태였을 때 어미의 실수로 고래의 등에 떨어지고 그곳에서 부화해 자신을 따개비라 생각하고 살아가게 된다. 따개비는 석회질 껍데기로 둘러쌓인 해양 갑각 생물의 일종이다.  


인사이트인사이트따개비 루


만화는 이곳에서 만난 크루루, 벨라, 페로 등과 함께 고래 등에서 생활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다.


캐릭터 친구들이 선보이는 완벽한 케미는 당시 3개월간의 짧은 방영 기간에도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기 충분했다.


그중에서도 특히 주인공 '루'의 병아리같이 귀여운 비주얼은 자꾸만 쓰담쓰담을 불러 전국의 초등학생들을 티비 앞으로 모이게 만들었다.


해당 내용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루 완전 추억이다", "벌써 10년 전 이라니", "나는 벨라가 좋아" 등 다양한 댓글을 남기며 따개비 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