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아이폰에 '충전기' 꽂고 자도 '배터리 수명' 절대 안 줄어든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좌)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 (우)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아이폰의 배터리 노화를 걱정하는 유저를 위해 애플이 기발한 업데이트를 준비했다.


20일 오전 2시 애플은 배터리의 효율을 최적화할 수 있는 새 운영체제(OS) iOS 13을 배포했다.


애플에 따르면 새로 추가된 옵션은 '최적화된 배터리 충전'이다. 설정에서 '배터리' 카테고리를 눌러 들어가면 확인할 수 있다.


이 옵션은 배터리가 소진하는 속도를 늦추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저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패턴을 분석해 충전과 소진을 조절하는 식이다.


인사이트apple


스마트폰에 쓰이는 리튬 이온 배터리는 길어야 2년 정도의 수명을 갖는다. 충전과 방전이 반복되면서 내부의 화학구조가 붕괴되는 탓이다.


특히 100% 충전됐는데도 계속 충전기에 꽂아두면 과충전돼 더 빠르게 수명이 닳는다.


그러나 '최적화된 배터리 충전'은 배터리의 효율을 더 오래가도록 돕는다. 유저가 휴대폰을 충전하는 패턴을 학습해 배터리의 소진을 늦추고, 과충전을 방지한다.


인사이트PhoneArena


특히 충전량이 80%를 넘으면 아무리 충전기가 꽂혀 있어도 나머지는 기기를 사용해야만 충전이 된다.


애플은 이외에도 검은 바탕화면에 흰색의 글씨가 표기되는 다크 모드를 도입했다. 다크 모드는 원래 야간 등 어두운 환경에서 보기 좋게 최적화된 시각 모드다.


배경화면이 흰색에서 검은색으로, 글자는 검은색에서 흰색으로 뒤바뀐 반전 화면으로 표시된다. 다크 모드는 눈의 피로를 줄여주고 배터리 수명도 연장해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